▶ 오로라공주 Princess AURORA
 


2005, 스릴러/드라마, 106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이스트필름
제 작 : 명계남 l 프로듀서 : 남종우
감 독 : 방은진
각 본 : 서민희, 방은진
촬 영 : 최영환 l 조 명 : 김성관
미 술 : 전수아 l 편 집 : 김현
음 악 : 정재형 l 동시녹음 : 강봉성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5년 10월 27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aurora2005.co.kr

 

출 연
연쇄살인범 정순정 : 엄정화
강력반 형사 오성호 : 문성근
정형사:권오중 l 변반장:최종원
최신옥 : 현영 l 나재근:김용건
박달수:김익태 l 장명길:박효준
김우택 : 장현성


= 시놉시스 =

- 잔혹하게 슬픈 연쇄살인... [오로라공주]


단 하나의 단서
단 한명의 범인
잔혹하게 슬픈 연쇄살인… 범인은 그녀다!
 

연이은 살인사건, 시신 곁에는 어김없이 붙어있는 오로라공주 스티커, 사건을 담당한 오형사(문성근 분)는 현장 CC-TV를 통해 "날 찾아봐…"라는 메시지를 남긴 정순정(엄정화 분)이 범인임을 직감하지만 피해자들의 공통점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는다. 수사팀을 혼란에 빠뜨리며 각기 다른 수법으로 잔혹한 살인을 감행하는 순정, 돌연 살인장소를 공개하며 도심 외곽 쓰레기 매립장으로 군, 경찰과 언론, 전국민의 시선을 집중시키는데…


= 연쇄살인사건 일지 =

살해대상, 사건지역, 살해수법 …공통점은 없다.
단 하나의 단서이자 유일한 공통점은 오로라공주 스티커!

첫번째, 강남 백화점 살인사건 / 피해자 : 배연희(30대, 여, 주부)
 

강남 고급 백화점에서 벌어진 30대 여자 살인 사건. 여자 화장실에서 주방 용품으로 의심되는 뾰족한 흉기로 얼굴을 난자 당함. 범인은 여자일 것으로 의심되나 유일한 단서로 추정되는 오로라공주 스티커는 이후에 발견.


두번째, 피부 관리실 살인사건 / 피해자 : 최신옥 (27세, 여, 옷가게주인)
 

피부 관리실에서 코와 입에 과도한 석고팩의 주입으로 질식사. 강하게 저항한 흔적과 손톱 자국 열상, 압점이 있음. 손톱 자국으로 보아 범인은 여성으로 추정되고 관리실 침대와 피해자 발바닥에서 오로라공주 스티커 발견.


세번째, 청담동 축복 웨딩홀 살인사건 / 피해자 : 나재근(48세, 남, 웨딩홀사장)
 

자신이 운영하는 웨딩홀에서 흰 면사포를 쓰고 머리 없는 두 마네킹을 끼고 선 채 나체로 발견. 사체 이마에서 오로라공주 스티커가 나와 이전 사건과 동일범의 소행이라 확신하나 피해자들간의 공통점이 없음.


네번째, 미사리 조정경기장 택시 살인사건 / 피해자 : 박달수(49세, 남, 택시운전사)
 

미사리 조정경기장 주변에서 얼굴이 주방용 비닐팩으로 덮이고 손은 수갑으로 핸들에 고정되어 서서히 질식사. 택시 안 카세트에서 오로라 공주 스티커가 붙여진 음악 테이프 발견. 어린 아이 노래 소리가 녹음되어 있음.


다섯번째, 청계산 입구 성기 절단 살인사건 / 피해자 : 장명길(35세, 남, 갈비집 사장)
 

팔 다리가 묶이고 식당용의 날카로운 가위가 성기에 고정되어 있어 피해자가 걸을 때마다 성기가 조금씩 잘려 과다 출혈로 사망. 근처 공터에 피해자 소유의 봉고차 앞 유리창 가득 오로라공주 스티커가 발견됨.


용의자 : 정순정(33세, 여)
 

직업 : 외제차 딜러
특징 : 수려한 외모, 사교적인 성격 살인 후 오로라공주 스티커를 붙임
범행동기 : ?

도대체 그녀는 왜…?

 

 

감 독 : 방은진

"내가 출연한 영화의 이미지 때문에 연출하는 영화 역시 쉽게 다가서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오로라공주>는 대중들을 위한 진정한 상업 영화이다. 우리가 주인공과 같은 입장이라면 어떻게 될까? 그 순간 누구라도 느낄 법한 '사랑과 분노'가 바로 <오로라공주>다"

<초록물고기><박하사탕><오아시스>의 이창동 감독의 뒤를 이어 이스트필름의 네 번째 작품의 메가폰을 잡은 이가 바로 방은진 감독. <태백산맥><301 302><학생부군신위><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7가지 이유><산부인과><파란대문> 등에 출연하며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1995), 대종상 여우조연상(2002) 등 화려한 수상 경력의 베테랑 배우의 현장지휘력은 "컷" 을 외치는 단 한 마디에서도 강력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단편 <장롱>(1999)의 조감독, 단편 <파출부, 아니다>(2004)의 감독, <떨림>, <첼로> 등 다수의 시나리오 집필 등 지난 5년간 연출 준비를 마친 후 오랜 기다림 끝에 직접 각색한 <오로라공주>의 감독으로 데뷔하게 된 방은진 감독.

- 1965년생. 국민대 의상학과 졸업.

[Filmography]

[감독]
2005년 [첼로] 시나리오작업중
2005년 [오로라공주] 극영화 감독 데뷔작
2005년 단편 [파출부, 아니다] 감독
1999년 단편 [장롱] 조감독

[출연]
2002년 [비디오를 보는 남자] [로드무비] [묻지마 패밀리]
2001년 [수취인 불명] [잎새]
2000년 [스물넷] [ON AIR]
1999년 [구멍] [장롱](단편)
1998년 [파란대문]
1997년 [산부인과]
1996년 [너희가 재즈를 믿느냐] [학생부군신위]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7가지 이유]
1995년 [301.302] [엄마와 별과 말미잘]
1994년 [태백산맥] 등

[수상경력]
1996년 제16회 영평상 여우주연상
1995년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1993년 백상예술대상 신인상
1992년 제16회 서울연극제 연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