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로라공주
 


2005, 스릴러/드라마, 106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이스트필름
제 작 : 명계남 l 프로듀서 : 남종우
감 독 : 방은진
각 본 : 서민희, 방은진
촬 영 : 최영환 l 조 명 : 김성관
미 술 : 전수아 l 편 집 : 김현
음 악 : 정재형 l 동시녹음 : 강봉성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5년 10월 27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aurora2005.co.kr

 

출 연
연쇄살인범 정순정 : 엄정화
강력반 형사 오성호 : 문성근
정형사:권오중 l 변반장:최종원
최신옥 : 현영 l 나재근:김용건
박달수:김익태 l 장명길:박효준
김우택 : 장현성


= CAST =

오로라공주 스티커를 붙이는 연쇄살인범,
정순정 役 | 엄 정 화

"사람이 죽으면 뭐가 남는 줄 알아? 기억 뿐이야…
근데 왜 죽어도 기억을 못해?"

다섯 차례의 연쇄살인, 사건 현장마다 오로라공주 스티커를 붙이고 유유히 사라지는 연쇄살인범 정순정. 당당한 눈빛 속에 싸늘한 매력을 가진 그녀는 경찰에게 쫓기는 범인이 아닌, 오로라공주 스티커 하나로 자신을 쫓게 만든다. 그녀에게 모든 살인과정은 미리 짜 놓은 각본일 뿐… 도대체 그녀는 왜? 그녀의 분노의 끝은 어디인가?

 

Profile
팜므파탈적인 매력과 팔색조 같은 연기를 선보이면서 한국 대표 여배우로 자리잡은 그녀. 여성 연쇄살인범으로 외적인 카리스마와 내적인 분노를 폭발시켰다. <오로라공주>'정순정'은 그녀는 물론 모든 관객들에게 결코 잊을 수 없고 잊혀지지 않는 캐릭터가 될 것.

"영화촬영이 끝나자 모든 것이 혼란스럽고 왠지 슬프기도 하고, 잠도 잘 안 오고, 며칠간 술을 진탕 마셔야 할 정도였다. 방은진 감독님께 다시 영화 찍으러 가자고 말한 적도 있다. 이번 영화는 감정의 끝까지 가야만 했는데, 그 감정에 오래 있다 보니 사람이 좀 격해지더라… 인물이 그래서인지, 아니면 나이가 들어서인지 20대 초반에는 못 느꼈던 감정들인 것 같다"

- 1971년생. 북원여고 졸업.
- 1989년 MBC합창단 출신
- 1992년 영화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로 데뷔
- 1993년 1집 '눈동자'로 가수 데뷔 및 굿모닝영동(KBS)으로 탤런트 데뷔

[영화]
2005년 [오로라공주]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2004년 […홍반장]
2003년 [싱글즈]
2002년 [결혼은, 미친짓이다]
1994년 [마누라 죽이기]
1993년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

[가수]
1993년 1집 앨범 '눈동자'로 가수 데뷔, 현재 7집까지 발표

[수상경력]
제39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최우수 연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