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랑 (阿娘)
 


2006, 공포 스릴러, 96분
15세 관람가

제 작 : 더 드림&픽쳐스
공동제작 : DRM 엔터테인먼트
제 작 : 이민호 l 프로듀서 : 김 진
감 독 : 안상훈
각 본 : 안상훈, 신윤경
촬 영 : 정광석 l 조 명 : 신학성
미 술 : 홍승진 l 편 집 : 고임표
음 악 : 정동인 l 동시녹음 : 김성훈
배 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more

2006년 6월 28일(수) 개봉
홈페이지 www.arang2006.co.kr

 

출 연
여형사, 소영 : 송윤아
신참형사, 현기 : 이동욱
동민 : 이종수
수빈 : 추소영
김반장 : 정원중


= CAST =

내면의 슬픔을 감춘, 외강내유 여형사, 소영

"난, 아무 것도 보지 않았어.
내가 느낀 건, 귀 밑을 스치는… 검은 그림자"

과거에 겪었던 크나큰 내면의 상처로 인해 다소 시니컬한 성격으로 변해버린 여형사. 사건 용의자를 취조하던 중 분노가 폭발해 그를 폭행함으로써 한동안 정직을 당한다. 하지만, 평소 유능한 실력을 인정받고 있던 그녀는 얼마 후 다시 복직해 미궁에 빠진 한 연쇄살인사건을 맡게 된다. 특유의 날카로움과 치밀함으로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나가던 중 피해자들과 관련 있는 '민정'이란 소녀에 대해 알게 되고, 이후 그녀는 줄곧 무시무시한 악몽에 시달리게 된다.

 

Profile 솔직 담백한 그녀, 관록과 여유가 묻어나는 여배우 - 송윤아
꾸준한 자기 관리로 20대 못지 않은 매력과 원숙미를 동시에 선보이며 CF, 방송, 영화계를 주름잡고 있는 30대를 의미하는 '나오미족(Not Old Image)'의 대표 주자 송윤아. 그녀는 30대에 접어들면서 외적인 이미지뿐만 아니라 연기에 있어서도 한층 여유와 관록이 묻어 나오기 시작했다. 데뷔 이래 휴지기 없이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오며 다양한 역할로 연기변신을 시도해왔다. 특히 이번 영화<아랑>을 전환점으로 그녀 이름 석자만으로도 극을 이끌어갈 수 있는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게다가 그녀는 지금까지 출연한 작품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고 고백하는 그녀.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당당해지고 여유로워지는 그녀의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 1973년 서울출생.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졸업.
- 데뷔 1995년 KBS 슈퍼탤런트 '금상' 수상.

[영화]
2006년 [아랑] [사랑을 놓치다]
2004년 [페이스]
2002년 [광복절 특사]
2000년 [불후의 명작]
1998년 [짱]
1997년 [1818]

[드라마]
SBS<폭풍속으로>(2004), MBC<선물>(2004), SBS<미스터 Q>(2003), MBS<반달곰 내사랑>(2003), MBC<호텔리어>(2001)

[수상내역]
1995년 KBS슈퍼탤런트 금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