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2년생 김지영 KIM JI-YOUNG, BORN 1982
 


2019, 드라마, 118분, 12세 관람가

제 작 : 봄바람영화사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김도영
촬 영 : 이성재 l 조 명 : 미상
미 술 : 이나겸 l 편 집 : 미상
음 악 : 김태성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more

2019년 10월 23일(수) 개봉
facebook.com/lotteent.movie

 

출 연
지영 :: 정유미
대현 :: 공유


= 시놉시스 =

-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82년생 김지영]

-
  1982년 봄에 태어나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지영'(정유미).
때론 어딘가 갇힌 듯 답답하기도 하지만 남편 '대현'(공유)과 사랑스러운 딸,
그리고 자주 만나지 못해도 항상 든든한 가족들이 '지영'에겐 큰 힘이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마치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말하는 '지영'.
'대현'은 아내가 상처 입을까 두려워 그 사실을 털어놓지 못하고
'지영'은 이런 '대현'에게 언제나 "괜찮다"라며 웃어 보이기만 하는데…

 

 

감 독 : 김도영

"<82년생 김지영>은 내 가족, 친구, 그리고 우리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어떠한 곳에서 살아왔고,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가야 될까
그런 고민을 함께 나누고 공감할 수 있길 바란다."

2018년 단편 영화 연출작 <자유연기>로 제17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비정성시 부문 최우수작품상과 관객상을 수상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김도영 감독. 첫 장편 데뷔작 <82년생 김지영>을 연출한 데 대해 "'지영'의 삶을 따라가며 자신을 찾아가는 이야기이자 '지영'을 둘러싼 가족, 직장 동료들의 모습 또한 돌아보는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한 김도영 감독은 '지영'을 비롯해 그를 둘러싼 인물 간의 관계와 캐릭터의 감정선을 놓치지 않고 밀도 있게 그려냈다. 일상을 향한 디테일한 터치와 차곡히 감정을 쌓아가는 연출을 통해 '지영'은 물론 모두의 이야기라는 정서적 공감대에 따스한 위로를 더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2019년 가을, 관객의 마음 깊숙이 다가갈 것이다.

[Filmography]

2019년 [82년생 김지영] 연출
2018년 단편 [자유연기] 각본, 연출
2014년 단편 [낫씽] 연출
2012년 단편 [가정방문] 각본,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