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광구
 


2011, 3D 블록버스터, 105분
15세 관람가

제 작 : JK필름, CJ E&M 영화부문
제 작 : 윤제균 l 프로듀서 : 김민경
감 독 : 김지훈
각 본 : 김 휘, 윤제균, 김지훈
촬 영 : 이두만 l 조 명 : 강성훈
미 술 : 박일현 l 편 집 : 왕성익
음 악 : 김성현 l 동시녹음 : 임동석
VFX Supervisor : 장성호, 박영수
배 급 : CJ E&M 영화부문 ...more

2011년 8월 4일(목) 개봉
www.2011sector7.co.kr

 

출 연
차해준 :: 하지원
안정만 :: 안성기
김동수 :: 오지호
도상구 :: 박철민
고종윤 :: 송새벽
현정 : 차예련 l 문형 : 이한위
인혁 : 박정학 l 치순 : 박영수


About MovieProduction noteSpecial


-> 제작비 : 100억원
-> 크랭크인 : 2010년 06월 16일 l 크랭크업 : 2010년 09월 29일 (총 69회차)

잊혀진 공간 '7광구'
영화 <7광구> 속 사투의 공간으로 다시금 태어나다!
  1970년대 한일 외교 전쟁의 뜨거운 감자였던 '7광구'가 2011년 여름, 3D 액션 블록버스터 <7광구>에서 사투의 공간으로 다시금 태어난다. '7광구'는 1970년, 사우디의 10배에 가까운 석유와 천연 가스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알려지면서 '아시아의 페르시안 걸프'라는 별칭으로 불렸고, 전국민을 산유국의 꿈으로 들뜨게 했다. '7광구'는 제주도와 일본 규슈 사이에 있는 대륙붕에 위치한 해저 광구로 엄연히 실재하는 공간이다. 한때는 산유국이 꿈이 아니라 현실이었던 공간, 이제는 존재 자체가 판타지처럼 희미해진 '7광구'는 제작진에게 이야기를 풀어나갈 영화적 공간으로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최적의 장소였다. '7광구'는 실재하는 공간으로서 현실감을 얻고, 괴생명체의 등장으로 상상의 날개를 달았다. 사방이 검은 바다에 덩그러니 떠 있는 석유 시추선, 그 안에 고립된 대원들과 괴생명체. 피할 수도 숨을 곳도 없는 한정된 공간은 스릴러적 묘미와 숨가쁜 긴장감, 액션의 쾌감을 동시에 제공하며 영화적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2011년 여름, 7광구의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석유 시추선 이클립스 호에 나타난 괴생명체와 시추 대원들의 목숨을 건 사투는 이미 시작되었다.

한국의 안젤리나
졸리 대한민국 유일무이 여전사 하지원이다!
  영화 속 하지원은 언제나 투사였다. 챔피언 벨트를 위해 강펀치를 날리는 복서였고, 긴 칼을 유려하게 휘두르는 조선시대 형사였으며, 남자의 맘을 쥐락펴락하는 천하의 기생이자, 라벤더 향기가 나는 액션을 하는 스턴트 우먼이었다.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그녀가 영화 <7광구>를 통해 그 동안 갈고 닦았던 액션 본능을 마음껏 발산할 예정이다. 사실 영화 <7광구>는 하지원이란 여배우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프로젝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충무로에 수많은 여배우가 있지만, '망망대해 위 시추선 위에서 괴물과 일대일 맞대결을 펼쳐도' 전혀 어색하지 않고, 그럴 듯해 보일 수 있는 여배우로 하지원만큼 적합한 배우를 찾기는 어렵다. 평소 충무로 '강철 체력'으로 불리는 그녀지만, 액션 연기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7광구> 촬영을 위해 오랜 준비기간을 가져야 했다. <7광구>의 와이어 액션과 괴생명체와의 거친 몸싸움에 대비해 하루 8시간 수영과 웨이트 트레이닝을 병행했고, 해저 장비 매니저라는 다소 생소한 '해준'의 직업을 이해하고 '해준'의 취미이기도 한 오토바이를 능수능란하게 소화하기 위해 스쿠버 다이빙과 오토바이 자격증을 따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특히 보는 사람을 아찔하게 하는 폭파 장면과 위험천만한 스턴트 장면에서도 대역을 쓰지 않고 몸소 액션에 도전해 관객들에게 짜릿한 쾌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렇게 탄생한 하지원 표 액션은 8월 무더운 여름, 극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대한민국 유일무이한 액션 여전사 하지원의 이름을 깊게 각인시킬 것이다.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탄생한
한국 최초 3D 액션 블록버스터가 온다!
  2006년 한강에 괴물이 나타나고, 2009년 백만 인파가 모인 해운대를 쓰나미가 쓸고 간 이후 대한민국 관객들은 컴퓨터 그래픽의 날개를 단 한국 영화의 상상력을 더 이상 낯설어하지 않게 되었다. 2011년 <7광구>가 3D 제작으로 다시 한 번 기술적 도약을 시도한다. <해운대> 작업 이후, 한국의 기술력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갖게 된 제작자 윤제균은 <7광구>에 관련된 CG와 3D 부분 일체를 국내 모팩 스튜디오에 일임, 해외 기술력의 투입 없이 오롯이 국내 기술력만으로 <7광구>를 완성하기로 결정했다. 모팩 스튜디오는 <7광구> 프로덕션 전과정에 함께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프리 비주얼 (Pre-Visualization : 영화의 기획 단계에서 카메라의 구도를 대략적으로 그려 넣은 콘티를 3D 영상으로 제작하는 것) 단계부터 시추선 내외부 모델링을 비롯해 괴생명체의 디자인까지 모팩 스튜디오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물론 이 모든 것은 초반부터 3D 제작을 목표로 철저하게 준비, 기획되었다. <7광구>는 배우들의 그린 스크린 촬영 비중이 높고, 괴생명체 경우 단순 합성이 아닌 화면 전체가 CG로 구현돼야 하는 분량이 많았기 때문에 <아바타>처럼 그린 스크린 위의 인물을 별도로 촬영한 후 CG로 작업한 배경과 합성해 3D로 작업하는 방식을 채택, 효율을 극대화했다. 2011년 여름, 영화 <7광구>를 통해 관객은 새로운 시각적 충격과 영화적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블록버스터급 캐스팅
하지원, 안성기, 오지호, 이한위, 박철민, 송새벽, 차예련 등 이클립스 호 탑승 완료!
  액션 카리스마가 넘치는 여전사로 변신한 하지원 외에도 한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이클립스호 탑승을 완료했다. 한국 영화계의 대들보인 배우 안성기는 '7광구'를 누구보다 잘 아는 베테랑 캡틴 '정만' 역을 맡았다. 특히 이번 영화에서는 괴생명체에 맞서 뛰고, 구르고, 넘어지며 젊은 배우들에게도 뒤지지 않는 맨몸 액션 투혼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추노'를 통해 선 굵은 남성적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한 오지호는 유질 분석관 '김동수' 역을 맡았다. 평소 철저한 자기 관리와 뛰어난 운동 신경으로 유명한 오지호는 다 함께 고된 촬영을 마친 뒤에도 유독 생생한 컨디션을 유지해 하지원과 함께 <7광구>의 강철 남매로 불렸다. 이 밖에도 의료 담당관 '문형'역은 명품 조연 이한위가, 이클립스 호의 콤비 시추 장비 매니저 '상구'와 용접 기사 '종윤'은 각각 박철민과 송새벽이, 새침한 해저 생태 연구원 '현정' 역은 차예련이 맡아 기대를 모은다. 배우들은 익숙지 않은 그린 스크린과 3D 촬영, 상상에만 의존해야 했던 보이지 않는 상대와의 연기가 가능했던 것은 김지훈 감독과 스탭들에 대한 전적인 신뢰가 있어 가능했다고 입을 모았다. 그린 스크린에 둘러싸인 세트에서 기름 범벅이 된 채 꼬박 3개월간 사투를 벌였던 이클립스 호 대원들의 사투는 오는 8월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영화 최초 IMAX 3D®개봉!
영사 시스템의 지존 IMAX 시스템으로 <7광구>를 만난다!
  오는 8월 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3D 액션 블록버스터 <7광구>가 한국 영화로는 최초 IMAX DMR 3D로 개봉한다. IMAX는 가장 선명한 이미지와 파워풀한 사운드 전달을 통해 영화에 최대한 몰입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IMAX는 선명도, 밝기, 대비 등 모든 면에서 최고의 이미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고유의 디지털 프로젝터를 사용하고 있으며, 사운드 역시 고유의 무압축 디지털 사운드 기술을 사용하여 가장 또렷한 소리를 전달한다. 의미 그대로 IMAX는 현존하는 영사 시스템의 지존으로 불리며, 영화 관람 문화의 혁명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하지만 모든 영화가 IMAX로 상영하는 행운을 누리는 것은 아니다. 일반 필름을 IMAX 상영관에 맞는 포맷으로 디지털 리마스터링(Digital Re-Mastered)하려면 색 보정과 사운드 재 처리 등 고도의 후반 작업이 필요하고, 높은 비용이 수반될 뿐 아니라 IMAX로 봤을 때 효과적인 장르의 영화여야 하기 때문. IMAX측에서 <7광구>를 선택한 것도 바로 이러한 이유이다. <7광구> 제작진 역시 IMAX상영을 통해 괴생명체의 꿈틀대는 입체감과 시추선을 누비는 대원들의 스펙터클한 액션을 더욱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판단, IMAX 3D 개봉을 전격 결정했다. 이로써 관객들은 시추대원들과 괴생명체의 사투를 손에 잡힐 듯한 역동적인 영상은 물론 실제 영화 속 공간에 있는 듯한 생생한 사운드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제주도 남단 7광구의 망망대해에 떠 있는 석유 시추선 '이클립스 호' 에서 벌어지는 심해 괴생명체와 대원들간의 사투를 그린 <7광구>는 3D로 제작돼 더욱 기대를 모으며 오는 8월 4일, 그 실감나는 사투의 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