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섯 개의 시선 If You Were Me
 
2003, 단편 옴니버스 , 110분, 칼라
12세 관람가


기획,제작 : 국가인권위원회
제 작 : 이현승 l 프로듀서 : 이진숙
감 독 : 여균동, 정재은, 임순례, 박광수, 박진표, 박찬욱
촬 영 : 김태한, 김병서, 김재홍..
조 명 : 이성환, 장태현, 박현원..
편 집 : 박유경, 이찬호, 이은수..
음 악 : 별, 조성우, 조영욱..
배 급 : 청어람㈜ ...more

2003년 11월 14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6sisun.co.kr

제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감독 : 여균동 l 촬영 : 김재홍
출연 : 김문주 l 상영시간 : 14분

1. 그녀의 무게 (임순례)
2. 그 남자의 事情 (정재은)


= 시놉시스 =

- 세 번째 여행: 하고 싶은 게 많은, 웃는 모습이 선한 청년과 거리산책하기

대륙횡단 Crossing

 

김문주라는 한 뇌성마비 1급 장애인의 일상적인 사건, 감정, 기록을 열세편의 짧은 장면으로 구성한 영화. 사랑하는 여자에게 차마 고백을 하지 못하는 장면(이 감정을 알아?), 친구와 허심탄회하게 자신들의 처지를 털어놓으며 스스로 무력해진 이유를 더듬는 장면(친구), 장애인 이동투쟁으로 잡혀간 친구를 생각하며 홀로 광화문네거리(대한민국에서 정치 사회의 중심지)를 무단으로 횡단하는 장면은 위의 모든 장면들을 아우르며 다시 한번 장애인의 조그만 외침을 마주하게 된다.


<대륙횡단>& 여균동 감독

 

인권위의 제안을 받은 직후, 이 영화에 관해 여균동 감독이 정한 행동강령은 다음과 같다. 첫째, 실제 장애인이 광화문 사거리를 무단횡단한다. 둘째, 픽션이 아니라 1인 시위 형식의 퍼포먼스다. 셋째, 메인 촬영 감독 외에 다큐멘터리 감독 등이 참여하여 디지털 카메라 10대를 동시에 설치해 '실제상황'을 촬영한다.

이 강령에 합의하고 촬영감독들을 만나기 시작했다. 김재홍 촬영감독은?드라마로 충분히 표현할 수 있는 것을 왜 그리 위험한 실제상황에 연연하느냐??며 집요하게 감독님을 설득했다. 감독님은 도덕적 딜레마에 빠졌다.

또 다른 고민이 무게를 실었다. '이 영화는 우리가 본 그들의 세상인가? 그들이 바라보는 세상인가??고민을 풀지 못한 채 노동자 출신의 정찬영씨, 장애인 극단 ?휠?의 회원들, 장애인 이동권 투쟁을 위한 연대회의의 박경석 대표 등을 만나면서 취재 겸 캐스팅을 시작했다. 신기한 사실은 실제 장애인들은 무단횡단을 늘상 하는 일이기에 '그게 뭐 대수냐'로 받아들인다는 사실이다.

장애인들의 협조와 호응으로 영화는 가속도가 붙었다. 연출부가 장애인 야학의 MT를 촬영해온 화면에서 김문주를 발견, 캐스팅했고 감독님은 문주를 비롯한 스탭들과 10월 한 달간을 동고동락하면서 시나리오를 만들어갔다. 시종일관 드라마로 가자고 주장하던 김재홍 촬영감독의 의견을 반영하여 열두 개의 에피소드가 나열된 형식으로 가기로 최종 결정되었다. 애초 설정인 ?대륙횡단?은 마지막 에피소드로 결정되었다.

11월 8일, 드디어 크랭크인. 총 3회에 걸친 빠듯한 일정에 순발력 있게 촬영은 진행되었다. 마지막 광화문 촬영, 스태디캠으로 시작하여 크레인에 올라타 광화문 한복판을 부감으로 잡으며 문주의 외로운 목발 무단 횡단을 찍는 클라이맥스. 물론 문주는 물론 전 스탭이 생명보험에 가입했다. 4번의 테이크 후에 감독님의 오케이 싸인이 내려지자 우리 스탭들은 문주를 얼싸안고 눈물을 훔쳐야 했다. <대륙횡단>에서 문주가 광화문을 횡단하다 경찰들에게 끌려나오는 장면은 감독님도 그렇겠지만, 나의 영화인생에 있어서 잊지 못할 명장면이다.





 

감 독 - 여균동 YEO Kyun-Dong

"다른 사람이 되어 보고 다른 사람이 내 안에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는 연습을 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1958년 생. 감독, 시나리오 작가, 제작, 배우로 다방면에 걸쳐 활동을 하고 있다. 감독으로서 <세상밖으로>, <포르노맨>, <외투>, <죽이는 이야기>, <미인>을 제작했고, 배우로서 <너에게 나를 보낸다>, <박봉곤 가출 사건>, <주노명 베이커리>에 출연했다. <초록 물고기>는 기획, 제작, 프로듀서로 참여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