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월의 일기 Diary of June
 


2005, 형사 스릴러, 105분
15세 관람가

제 작 : 필름앤 픽쳐스, 보스톤미디어
제 작 : 조원장 l 프로듀서 : 오봉식
감 독 : 임경수
각 본 : 고정운, 임경수, 이만희
촬 영 : 김철주 l 조 명 : 박종찬
미 술 : 김진철 l 편 집 : 경민호
음 악 : Iwashiro l 동시녹음 : 안상호
배 급 : 쇼박스 ...more

2005년 12월 1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6diary.co.kr

 

출 연
女 형사,추자영 : 신은경
의문의 제보자,서윤희 : 김윤진
新 형사,김동욱 : 문정혁


= 시놉시스 =

- 미리 쓰여진 슬픈 살인의 기록... [6월의 일기]

대한민국 강력계 新 투캅스 탄생!!
 

애인도 없고 딱히 취미도 없는 본능적으로 타고난 형사기질로 오로지 범인검거에 청춘을 바친 강력계 베테랑 형사 '추자영', 단순히 폴리스 라인을 멋있게 넘고, 공무원이라 안정된 직장이기에 강력반을 지원했다는 폼생폼사 '김동욱' 이 둘은 강력반에서 알아주는 천적관계! 서로 못 잡아먹어 안 달인 두 형사에게 2일 1조 한 팀으로 사건수사를 하라는 명을 받게 되면서 그들의 티격태격 신경전은 더해만 간다.


예고된 살인의 시작, 단 하나의 단서… '6월의 일기'
 

어느 날 자살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자영은 본능적으로 살인 사건의 냄새를 맡게 된다. 연이어 비슷한 또래의 아이들이 시체가 발견되면서 사건은 점차 미궁으로 빠져들게 된다. 수사 도중 자영과 동욱은 부검을 통해 의문의 일기쪽지 캡슐을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이게 된다. 바로 그 일기의 날짜가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쓰여진 것이기 때문. 그렇다면 미리 쓰여진 일기에 따라 살인이 예고되고 있다는 것?


순서가 있는 죽음, 다음 차례는?
 

죽은 사체가 같은 학교 학생들이라는 단서에 의해 두 형사는 학교를 찾게 되고 유력한 용의자인 의문의 여인을 찾던 중 자영은 고등학교 시절 단짝 친구 윤희를 만나게 된다. 세 번째 예고된 살인사건이 발생하면서 더욱 사건의 치밀함은 더해가고 자영은 조카인 준하가 납치되면서 계속되는 사건이 자신과도 무관하지 않음을 직감하게 되는데…

 

 

감독 / 각본 : 임경수

대학 재학시절, 박찬욱, 이정향, 김용태 감독 등과 함께 '서강영화 공동체'라는 동아리를 만들어 영화에 대한 열정을 키웠다. 86년 자신의 첫 단편영화 <이상한 하루>를 비롯한 여러 편의 단편 영화의 연출을 맡았으며, 이후 <깜동(1988)>, <비오는 날의 수채화(1989)>등의 영화에서 연출부 생활을 거쳤다. 졸업 후 방송 프로듀서와 CF감독으로서 꾸준히 연출 실력을 쌓아 2002년 기발하고도 가슴 따뜻한 코미디 영화 <도둑맞곤 못살아>로 첫 장편 데뷔를 하게 된다.

2005년 최고의 형사영화 <6월의 일기>의 연출을 맡은 임경수 감독은 탄탄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 그리고 영화계 최고의 스텝들과 작업할 수 있다는 것에 매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랜 기간 감독의 모든 열정과 혼신을 쏟아 준비해온 <6월의 일기>를 통해 현재 영화계는 새로운 스타 감독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 1967년생. 서강대 졸업.

[Filmography]

2005년 [6월의 일기] 각본/감독
2002년 [도둑맞곤 못살아] 감독 데뷔작
1991년 단편영화 [킬러] 촬영
1990년 단편영화 [영화시대의 종말을 위한 협주곡] 연출
1986년 단편영화 [이상한 하루]

[수상경력]
1992년 제1회 SBS TV 작품부문 연출대상
1995년 제1회 한국 케이블 TV방송대상 작품상 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