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혈포 강도단
 


2010, 코미디, 107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전망좋은 영화사
제 작 : 이서열 l 프로듀서 : 이진성
원 작 : Jetzt Oder Nie
각본/감독 : 강효진
촬 영 : 나승용 l 조 명 : 한기업
미 술 : 이하준 l 편 집 : 문인대
음 악 : 이념 l 동시녹음 : 김경태
배 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more

2010년 3월 18일(목) 개봉
홈페이지 bbangbbang2010.co.kr

 

출 연
정자 :: 나문희
영희 :: 김수미
신자 :: 김혜옥
준석 :: 임창정


= 시놉시스 =

- 평균나이 65세 최고령 은행강도단... [육혈포 강도단]

우리 금 쪽 같은 돈을 훔쳐가?!
  평생친구 사이인 세 할머니 '정자'(나문희), '영희'(김수미), '신자'(김혜옥)는 8년간 힘들게 모은 돈으로 인생 마지막 소원이었던 하와이 여행을 가기로 한다. 부푼 꿈도 잠시, 여행 자금을 입금하기 위해 은행에 간 세 할머니들에게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 바로 은행 강도단이 들이닥친 것. 손 쓸 새도 없이 강도단은 매몰차게 그녀들의 돈을 빼앗아 달아나고, 정신을 차려보니 이미 돈은 온데간데 없다.

우리가 한번 해보면 어떨까?
  설상가상 입금도장을 찍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상을 해줄 수 없다는 은행. 평생 소원이었던 여행의 꿈이 물거품이 되기 직전 무적의 세 할머니들은 심상치 않은 계획을 세운다.. 은행이 돈을 되돌려 주지 않겠다면 직접 은행을 털어 돈을 되찾아 오겠다는 것.

우리 돈 찾으러 왔다!
 

은행 강도단이 되기로 한 세 할머니는 전문은행강도인 '준석'(임창정)을 협박해 비법을 전수 받기 시작한다. 용감무쌍한 평균나이 65세 할머니들의 기상천외한 은행강도 특공 훈련이 시작되고, 드디어 권총을 든 복면 강도로 변신한 그들은 인질극까지 벌이며 은행을 점거한다.

과연 이들은 무사히 은행을 털고 837만원을 훔쳐 하와이로 떠날 수 있을까?

 

 

감 독 : 강효진

"지금 아니면 안 되는 세 할머니들의 모습을 통해서 사회의 고정관념을 깨고 통쾌함을 전하고 싶었다. <육혈포 강도단>을 통해 밝고 상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육혈포 강도단>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강효진 감독은 젊은 감독 특유의 신선한 시각으로 최고령 할머니 강도단이라는 독특한 소재를 유쾌하게 풀어낸다. <육혈포 강도단>에서 강효진 감독은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계층인 힘 없고 돈도 없는 할머니들에게 권력의 상징인 '총'을 쥐어줌으로써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고 통쾌함을 전해 주고 싶었다고 한다. 강효진 감독은 독특한 캐릭터와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뿐 아니라 각 인물의 사연까지 놓치지 않고 표현하여, 코미디 영화 특유의 재미와 따뜻한 감동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할머니들이 젊은 사람들도 하기 힘든 은행강도로 변신하는 과정이나 경찰과의 추격전을 통해 액션쾌감까지 선사한다.

- 미상

[FILMOGRAPHY]

2010년 [육혈포 강도단] 감독
2007년 [펀치레이디] 감독
2004년 [맨손으로 죽여라] 각본, 감독 (제30회 서울독립영화제 관객상 수상)
2001년 [조폭마누라] 원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