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인용 식탁 The Uninvited
 
2003, 감성 미스테리, 123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영화사 봄, 싸이더스 HQ
제작 : 오정완 l 프로듀서 : 안수현
각본/감독 : 이수연
촬 영 : 조용규 l 조 명 : 박종환
미 술 : 정은영 l 편 집 : 경민호
음 악 : 장영규 l 동시녹음 : 최대성
배 급 : CJ 엔터테인먼트㈜ ...more

2003년 8월 8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4table.co.kr


 

출 연
정원 역 : 박신양
연 역 : 전지현
희은 역 : 유 선
정숙 역 : 김여진


= 시놉시스 =

- 일상 깊숙이 들어 와 버린 공포... <4인용 식탁>

누구도 모르는 그들만의 비밀....그리고 섬뜩한 만남


1. "악몽이었으면 좋겠어!"

 

결혼을 앞둔 인테리어 디자이너 '정원'. 지하철에서 어린 아이들의 죽음을 목격한 뒤로, 신혼집 식탁에는 아이들의 귀신이 자꾸만 나타난다. 악몽인지 현실인지, 그의 일상은 공포로 변해버린다.


2. "우린...같은 걸 봤어요."

 

그러던 어느날, 대로변에서 갑자기 잠들어버리는 기면증을 앓고 있는 여자 '연'을 만난다. '연'이 자신처럼 귀신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정원은 그녀가 자신의 공포의 비밀을 풀어줄 것이라 직감한다. 절박한 심정으로 연에게 접근하는 정원. 지금껏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했던 공포와 비밀을 그녀와 공유하게 된다.


3. "당신을 믿기가 두려워!"

 

그러나 '연'을 통해 자신의 과거에 얽힌 무서운 비밀을 알게 된 '정원'은 더 큰 혼란에 빠지고, 베일에 싸였던 '연'의 사연이 드러나면서 그녀에 대해 의문을 갖기 시작하는데....




 

각본 감독 - 이수연 Lee Soo-youn

"흥미롭고 숨막히는 긴장감, 하지만 마지막에는 슬픔이 느껴졌으면 좋겠다"

사람들은 흔히 감당할 수 있는 진실만 받아들이려 하는 것 같다. 그 결과, 감당하기 힘들 다는 이유로,때때로 사람들은 진실에서 눈을 돌려 버린다.심지어 그로 인해 자기 자신을 부정해야 할 때 조차 말이다. 이 영화는 내가 '나'라고 믿는 것이 과연 진정한 '나'인가 라는 의문에서 출발했다.

자신의 전체 모습 중 스스로 믿고 싶어 하는 일부만을 취해 그 모습이 '나'라고 믿고 살아가는 것은 아닐까?라는 의문 말이다.자신도 인정하기 싫은 자기 모습을 직면했을 때 느끼는 두려움과,존재하지만 눈에 보이지는 않았던 진실이 드러났을 때 느껴지는 외로움. 이 영화를 통해, 사람들 속에 존재하는 그런 모습들을 그리고 싶다.

한국영화아카데미 13기 출신으로 단편영화<물안경>(1999)으로 국내외 유수의 단편영화제에서 수상한 바 있는 촉망받는 신인 여성감독. 인간의 외로움과 상처를 묘사하는데 탁월한 감각을 지니고 있는 그녀는 데뷔작인 영화<4인용 식탁>을 통해 벌써부터 충무에서 가장 유니크한 스타일을 가진 감독으로 꼽히고 있다.

[프로필]
- 1970년 서울 출생. 이화여대 교육공학과 졸업.
- 한국영화아카데미 영화 연출 전공 졸업.
- 중앙대학교 대학원 영화과(제작과정) 석사 졸업.

[Filmography]

2003년 [4인용 식탁] 장편 데뷔작
2000년 단편 [물안경] (35mm/ 칼라/ 34min)
1998년 단편 [라 La](16mm/ 칼라/ 15분)
1996년 단편 [냉장고 이야기](16mm/ 칼라/ 5분)
1995년 단편 [아무도 모른다 태초에 무슨 말씀이 있었는지는](16mm/ 4분/ 애니메이션)
1995년 단편 [서바이벌 게임](16mm/ 칼라/ 12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