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 번째 시선 If You Were Me 3
 


2006, 단편 옴니버스, 106분
12세 관람가

기획·제작 : 국가인권위원회
프로듀서 : 이현승, 박미경, 남규선
감 독 : 정윤철·김현필·이미연·노동석·김곡/김선·홍기선
배 급 : ㈜영화사 진진 ...more

2006년 11월 23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3sisun.co.kr

 

1. 잠수왕 무하마드
2. 소녀가 사라졌다
6. 나 어떡해


첫 번째 이야기 < 잠수왕 무하마드 : Muhammad, the hermit king >


Synopsis
 

한때 고국에서 잘나가는 국민스타(?) 무하마드!,
방독면을 안 쓰고 일하는 그만의 노하우는?

유독성 가스공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 무하마드. 밀폐된 가스통 안에서 주로 작업을 하는 그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다고 작업반장에게 매일 구박 당하기 일쑤다. 봉고차나 경찰만 봐도 줄행랑을 치는 불법체류자인 무하마드는 단속을 피해 일당도 제대로 받지 못한 채 이리저리 숨어 지내며 하루하루를 보낸다. 하지만 이런 그에게도 아무도 모르는 깜짝 놀랄 비밀이 있는데….


[감독의 한마디!]
  -'외국인 노동자'를 주제로 택한 이유는?
"<말아톤> 시나리오 작업을 하던 곳이 안산의 시화 단지였는데, 그곳엔 수많은 외국인 노동자들이 있었다. 그들을 보며 이미 우리나라의 노동환경과 나아가 사회구조 자체가 바뀌고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그러나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편견과 차별은 여전히 심하다. 타자인 그들에게 던지는 우리의 시선이 평등할 수 있다면 우리 내부의 차별 또한 사라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관점에서 이 영화를 만들게 되었다." .

CAST & STAFF
 

CAST

무하마드 : Chaiyan Koolsak
공장장 : 홍석연
한국노동자 : 이석준, 이승우

STAFF

제작 : 국가인권위원회
원안 : 이택경
각본/감독 : 정윤철
프로듀서 : 양지웅, 심세윤
라인프로듀서 : 이연호
촬영 : 최윤만
조명 : 양애리
동시녹음 : 김성달
프로덕션 디자이너 : 진경희
음악 : 이한나
편집 : 조용환, 정윤철
조감독 : 이현철
연출부 : 김영갑, 오재민
스크립터 : 임경현
현장편집 : 조용환
제작부장 : 박미하
제작부 : 임원택, 이원정
해외 프로덕션 진행/수중촬영 : 김수열 [노마다이브]
촬영부 : 김재광, 오태석, 유금정, 권오성
GRIP : 임영규, 문상윤 [무비헌터]
지미짚 : 진준호
조명부 : 강병조, 김경석, 이준일, 김평기
탑차 : 박상욱
발전차 : 백수용
조명장비 : 이주생
조명지원 : 홍석봉, 이길규, 권민구
붐 오퍼레이터 : 이성준, 이완수
미술 : 정민경, 이은정
소품 : 조기원, 조순희
의상 : 정지윤, 김선미
분장팀장 : 김진아
분장팀 : 김지선
특수효과 : 백형길, 심상일
메이킹 : 이찬호
스틸 : 진성희
네가컷팅 : 이연정, 채은초 [이채편집실]
Title Design : 박용정 [FRAME WORKS]
Digital Intermediate SDL : [스타이스트 디지털 랩]
DI Project Manager : 성동철
Digital Colorist : 강상우
Digital Mastering : 성동철
Digital I/O : 주영견, 윤명순
현상 : (주)세방현상소
색보정 : 최두영, 김일광
네가현상 : 양동욱, 김동기, 김성근
인화 : 서충환, 서민부
포지현상 : 우순도, 신창호
NTC : 윤창호
Audio Post-Production : SubSonic
Re-Recording Mixer : 김성달
Sound Designer : 이성준
Foley Artist : 정성권
Optical Transfer : 박기영 [제론사운드]
Dolby Consultant : 김재경
카메라장비 : 이석용 [뉴캠]
HD장비 : 영광사
필름 : 윤관노 [FUJI]
보조출연 : 김재웅, 최현진 [네오캐스팅]
Chaiyan Koolsak 매니저 : 김태희

 

 

감 독 : 정윤철

성수대교 붕괴 사건을 다룬 단편영화 <기념촬영>(1997)으로 주목을 받은 뒤, 첫 장편영화 데뷔작 <말아톤>으로 5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관객과 평단의 호응과 지지를 끌어내 2005년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던 감독 중 한 명이다. 이후 <3人3色 러브스토리:사랑 즐감> <세 번째 시선> 등의 옴니버스 영화를 통해 단편을 선보이며, 정윤철 감독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있다.

- 1971년생. 1997년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졸업. 1999년 용인대학교 영화과 대학원 졸업
- 2000년 호주 국립 영화학교 편집 과정 이수 (삼성 문화재단 맴피스트 장학생)

[Filmography]

2007년 [좋지 아니한 家] 촬영중
2006년 [3人3色 러브스토리:사랑즐감]
2005년 [말아톤] 감독 데뷔작 : 2005년 제 42회 대종상 영화제 신인감독상 수상

1997년 단편 [기념촬영]
- 삼성영상사업단 주최 제 4 회 서울단편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 시네마테크상

2000년 단편 <동면>
- 프랑스 클레르몽페랑 국제 단편 영화제 본선 경쟁 부문
- 신영영화제 최우수감독상

2002년 [쓰리](감독 김지운)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