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91, 봄 Courtesy to the Nation
 


2017, 음악 다큐멘터리, 89분
12세 관람가

제 작 : 해밀픽쳐스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권경원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인디플러그 ...more

2018년 10월 31일(수)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 시놉시스 =

- 1987 그 후, 세상이 등진 찬란한 기억... [1991, 봄]

-
  1987년 승리의 함성이 사그라진 1991년의 봄.
국가의 불의에 저항하던 11명의 청춘들이 스러진다.
국가는 27살 청년 강기훈을 배후로 지목한다.
유서대필과 자살방조라는 사법사상 유일무이한 혐의.
시시한 진실보다 재밌는 거짓이 만개했던 봄, 아무도 울지 못했다.
24년이 흐른 2015년의 봄, 51살 강기훈은 최종 무죄가 된다.
하지만 그에게 남은 건 암세포와 6줄의 기타뿐.
그는 말하기를 멈추고 기타를 잡는다.

못다 핀 꽃들을 위한 애도가 시작된다.

 

 

감 독 : 권경원 GWON Gyungwon

'삶이란 한 사람이 살았던 것 그 자체가 아니라 현재 그 사람이 기억하는 것들이며, 그 삶을 얘기하기 위해 기억하는 방식이다.' 부박한 역사 속 개인의 고독을 마법처럼 풀어낸 소설가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그의 자서전 첫 머리에 이렇게 적었다.

올해로 1987년 민주항쟁 이후 30주년, 지금 이 시간의 삶들이 1987년 이한열의 죽음 이후일 뿐만 아니라, 1991년 김귀정의 죽음 이후이기도 하다는 점을 환기하는 것이 이 다큐의 첫 번째 미션이었다면, 당시 강기훈을 포함한 허망한 죽음 곁의 인물들이 어떻게 삶을 견디고 기억해왔는가를 스크린까지 옮겨내는 것이 두 번째의 미션이었다.

그 미션은 제법 고된 일이었지만, 방황할 일은 없었다. 4년 전 작은 밥집에서 삶과 죽음의 경계를 자유로이 오가는 것 같았던 강기훈의 기타 연주가 내게 등대가 되어주었기 때문이다.

편집을 마치고 영화가 보여주고 싶어 하는 것들을 문장으로 만들며 스스로에게 물었다. 그 결과 내게 남는 말은 살아남은 자의 슬픔이 아니라 살아남은 자의 의지였다. 끊임없는 회유를 끊고, 자신의 삶을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인간의 의지.

서울대학교 윤리교육, 사회학과 졸업. 91학번. 한국영화아카데미 16기로 연출을 전공했다. 자칭 경력단절 영화인. <넘버 3>의 제작부 막내로 영화 일을 시작했다. <집시의 시간> 같은 영화를 만드는 것이 꿈었으나, 첫 장편영화로 다큐멘터리를 완성했다.

2011년, 1991년의 이야기를 극영화로 준비하던 중 강기훈을 만났고, 그의 삶에 대한 경외심으로, 강기훈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로 방향을 바꿨다. <1991, 봄>은 4년에 걸쳐 제작된 그의 첫 장편영화다. 다큐멘터리의 장르 법칙을 따르기 보다는 결론이 열려 있는 영화적 순간과 이야기를 만드는 데 주력했다.

[Filmography]

2017년 [1991, 봄] 연출
2004년 [친절한 금자씨] 프로덕션 수퍼바이저
2003년 [마지막 늑대] 조감독
2001년 [새천년 건강체조](단편) 연출
1997년 [넘버3] 제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