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87 1987:When the Day Comes
 


2017, 드라마, 129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우정필름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장준환 l 각 본 : 김경찬
촬 영 : 김우형 l 조 명 : 미상
미 술 : 한아름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17년 12월 27일(수) 개봉
facebook.com/CJEnMMovie

 

출 연
박처장 :: 김윤석
최검사 :: 하정우
한병용 :: 유해진
연희 :: 김태리
조반장 :: 박희순
윤기자 :: 이희준


= 시놉시스 =

- 모두가 뜨거웠던 그 해... [1987]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이 사망한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김윤석)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인다.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박희순)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 중인 재야인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카인 연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감 독 : 장준환 Jang Joon-hwan

외계인이라 믿는 자들에 맞서 나 홀로 지구를 지키고자 했던 청년의 이야기를 그린 그의 첫 작품 <지구를 지켜라!>는 소재와 캐릭터, 극 전개 모두 통념을 뛰어넘는 독특한 상상력과, 돈이 곧 권력인 한국 사회에 대한 고발까지 담아내 한국영화의 새로움을 대변하는 용기 있는 데뷔작으로 평가 받으며 국내외 유수 영화상을 수상했다. 다음 작품인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는 스릴러의 긴장감과 광기 어린 캐릭터들의 공존과 각축 사이에서 괴물로 길러진 한 소년의 복수극을 소름 끼치는 강렬함으로 담아냈다. 항상 차기작이 기대되는 감독이었던 그의 작품들의 공통점은 단단하게 구축된 캐릭터들의 향연 그리고 극적인 상황 하에서 그들 각자의 선택에 따라 예측할 수 없이 치닫는 이야기가 재미로 연결되는 지점이었다. 그런 그가 다수의 인물이 서로 촘촘하게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격동의 드라마를 만들어가는 <1987>을 통해 1987년의 1월부터 6월까지, 가슴 뛰는 6개월의 시간에 눈을 돌렸다. 장준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1987>은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한 때를 각자의 양심과 신념, 선택으로 살아내며 마침내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역사의 흐름을 바꾼 사람들의 이야기로, 다이내믹한 영화적 재미 속에 지금의 우리를 돌아보게 만드는 영화적 체험을 약속한다.

[Filmography]

2017년 [1987]
2013년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2010년 [카멜리아] 中 <러브 포 세일>
2003년 [지구를 지켜라!]
1994년 단편 [2001 이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