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한번째 엄마
 


2007, 휴먼 드라마, 104분
12세 관람가

제 작 : 씨스타 픽쳐스
제 작 : 박준모 l 프로듀서 : 강완경
감 독 : 김진성 l 각 본 : 변원미
촬 영 : 전대성 l 조 명 : 박세문
미 술 : 황창록 l 편 집 : 디지컷
음 악 : 누벨바그 l 동시녹음 : 정욱창
배 급 : 쇼박스 ...more

2007년 11월 29일(목) 개봉
11thmother.showbox.co.kr

 

출 연
여자 :: 김혜수
재수 :: 김영찬
재수父 :: 류승용
백중母 :: 김지영
백중 :: 황정민


= 시놉시스 =

- 사랑으로 맺어진 소중한 인연... [열한번째 엄마]

"엄마? 애 있다고는 안 했잖아?"
 

"참 많이 힘들어요~ 정든 그대 떠나가기가~" 이승철의 슬픈 발라드를 흥얼거리며 재수(김영찬)네 집에 나타난 여자(김혜수). 가진 것도, 갈 곳도 없는 그녀의 텅 빈 눈동자가 열 한 살 소년의 동그란 눈동자와 마주친다. 마지못해 꾸뻑 인사를 하는 아이의 눈빛에는 여자만큼이나 못마땅한 기색이 역력하다.


"우리 제발! 서로 없는 듯이! 개무시하구 살자!"
 

고사리 손으로 척척 밥을 해 내오고, 혼자서 집안 살림을 다 꾸려가는 아이는 기특하기보단 징글징글하다. 틈만 나면 여자에게 너무 많이 먹는다, 잠 좀 그만 자라, 보일러 온도 좀 내려라… 잔소리를 늘어놓는 통에 안 그래도 애가 질색인 여자는 피곤해 죽을 지경이다.


"너 만나기 전엔 세상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이 난 줄 알았는데…
아냐, 난 2등이구… 제일 불쌍한 거 넘버원은 너 같애."
 

이미 열 명의 새엄마를 거쳐온 아이의 안쓰러운 경력(?)을 알게 된 여자. 갑자기 나타나 아이를 두들겨 패는 아빠(류승룡)를 보다 못해 두 팔 걷어 붙이고 나섰다가, 결국 아이와 서로 다정히 파스 붙여주는 사이로 발전한다. 하지만 두 사람 사이에 싹튼 순수하고 따뜻한 마음이 조금씩 커져갈 무렵, 슬픈 이별은 이미 시작되고 있었는데…

 

 

감 독 : 김진성

1994년 단편영화 <환생>을 시작으로 영화연출에 입문한 김진성 감독. 영화를 찍고 싶다는 욕망에 틈틈이 만들기 시작한 단편 <부처를 닮은 남자><어디 갔다 왔니?>는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며 사람들의 주목을 끌기 시작했고, 차세대 기대주로 떠올랐다. 2002년 첫 장편 영화 <서프라이즈>로 충무로에 데뷔해 재기 발랄한 재능을 과시했던 그는, 두 번째 장편영화 <거칠마루>로 가식 없는 리얼액션을 선보여 호평을 받기도 했다. 시나리오와 연출을 겸한 <열한번째 엄마>에서는 특유의 리얼함이 묻어 있는 드라마로 쌀쌀한 겨울 극장가에 따뜻함을 선사할 것이다.

- 1964년생. 연세대학교 심리학과 졸업.

[Filmography]

2007년 [열한번째 엄마]
2005년 [거칠마루]
2004년 [서프라이즈] 감독 데뷔작
2000년 단편 [여보세요!] HD Video, 20분, 컬러
1999년 단편 [어디 갔다 왔니?] 35mm, 19분, 컬러
1997년 단편 [태엽달린 남자] 35mm, 17분, 컬러
1996년 단편 [부처를 닮은 남자] 16mm, 17분, 컬러
1994년 단편 [환생] 16mm, 15분,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