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두번째 이야기 Memento Mori


1999, 공포, 97분, 12세 관람가


제 작 : CINE 2000㈜ 이춘연
각본/감독 : 김태용, 민규동
촬 영 : 김윤수 l 조 명 : 최성원
미 술 : 이대훈 l 편 집 : 김상범
음 악 : 조성우 l 동시녹음 : 류대현
조감독 : 강이관
배 급 : 시네마서비스㈜

출 연 : 김민선, 박예진, 이영진, 백종학, 공효진, 김민희, 백종학, 정진각

1999년 12월 24일 개봉

- 2000년 백상예술대상 신인감독상 / 신인여우상 수상 영평상 신인여우상 수상
- 2000년 밴쿠버 영화제 초청 (경쟁부문) 함부르그 영화제 초청 (경쟁부문) 스톡홀름 영화제 초청



죽음이 가른 24시간

늦은 아침. 교문이 아닌 담을 넘어 등교한 민아의 눈에 자주빛 일기장이 들어온다. 무심코 일기장을 펼친 민아에게 이상한 소리와 짧은 환상이 스쳐가면서 점차 일기장 속의 세계로 빠져든다.

자신이 주운 일기장이 효신과 시은의 교환일기임을 알아챈 민아는 일기장을 읽기 위해 양호실에 들렀다가 효신과 시은의 재회 장면을 목격한다. 점심시간을 지나 어수선한 신체검사 시간. 찢어지는 비명소리가 일상적인 여고의 오후를 가르고, 효신의 죽음이 학교를 뒤덮는다.

훌쩍거림과 죽음에 얽힌 소문들로 웅성거리는 학교와 일기장이 인도하는 효신의 자취를 쫓던 민아, 그리고 시은을 지켜보는 누군가의 시선 속에서 아이들은 일기장 속 '죽음을 기억하라'는 주문처럼 아직 학교를 떠나지 않은 효신의 존재를 느끼게 되는데...


-


아이 하나, 효신/박예진

“생일 축하해. 오늘, 다시 태어나는 날이야.”
선생님과 친구처럼 대화하고, 아이들에게 이상한 아이로 따돌림당하면서 세상을 관조하는 아이.시은과 함께 나누는 교환일기 속에 자신의 일상을 담으면서 학교생활을 지탱하지만 시은과의 관계가 깨지면서 삶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된다.

<여고괴담 두 번째 이야기>의 가장 획기적인 새로움, 박예진. 사이버캐스팅 을 통해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되었다.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 성숙한 이미지는 여느 여고생과 다른 깊은 내면의 아이, 효신과 혼연일체가 된다. 그녀 본래의 매력은 영화 속에 학교를 흔드는 두려움으로 스며든다.

아이 둘, 시은 /이영진

“애들 앞에서 이러지 마. 난 네가 창피해.”
효신의 학교생활에 유일한 의미가 되는 아이. 교환일기를 함께 채우면서 효신의 세계를 이해하고, 둘만의 감정을 나누지만 효신에 대한 감정과 아이들의 시선 사이에서 방황하다가 효신에게 일방적인 절교를 선언한다.

‘98년 하상백쇼로 데뷔한 이래 독특한 이미지로 순식간에 모델계의 3대 신데렐라 중 하나로 떠오른 유망주. 그녀는 상황설정과 표정연기에 따라 천의 이미지를 만든다. 그런 그녀가 만들어 낸 또 다른 모습, 시은. 흔들리는 여고의 자화상을 대변한다.

아이 셋, 민아 /김민선

“그냥 재밌어서 좀 읽었는데, 걔 비밀을 다 읽은 것 같아서 불길해.”
효신과 시은의 교환일기장을 우연히 주운 이후 이상한 환상에 사로잡히게 되는 아이. 단짝친구들과 재잘거리던 평범한 일상을 뒤엎는 일기장 속으로 빠져들면서 효신의 영혼이 인도하는 낯선 공포를 체험한다.

티없이 맑은 눈동자가 한눈에 들어오는 천진하고 귀여운 이미지, 탄탄한 연기 경험을 지닌 그녀는 현재 동덕여대 방송연예학과에 재학중이다. 호기심 많은 발랄한 여고생으로 분한 그녀의 투명한 매력 떄문에 우리는 아무 의심없이 그녀를 따라 기이한 사건에 빠져들게 된다.

국어선생, 고형석 /백 종 학

“선생들은 세속적이지, 아이들은 유치하지...”
시은과 함께 효신을 이해하고 감싸주는 선생님이자 친구. 생각했던 것과 다른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또 하나의 이방인으로, 이런 심정을 비추면서 대화할 수 있는 유일한 대상으로 효신을 생각한다.

고뇌하는 지식인의 상징, 평범함에서 묘한 매력을 풍기는 그는 서강대 경제학과 졸업 후 94년 시라큐스대 예술대학원에서 연구원으로 수학하였다. 단편 <달의 이면>으로 서울 국제 단편영화제 젊은 비평가상을 받았으며, 영화 <강원도의 힘>에서 주연을 맡으며 배우로 데뷔하였다. 현재 드라마 <카이스트>에서도 교수로 출연중이다.


 

 

Copyright 1999~2003 (c) Koreafilm All right reserved.